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우리의 밤은 찬란하고 또다른 총 76화 7화 무료 69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2,215 31 댓글 9

“저 깡패 새끼들 돈, 내가 대신 내줬잖아.” 그는 구원이었다. 아버지가 진 막대한 빚과 엄마의 병원비. 시시각각 숨통을 조여오던 돈으로부터의 구원인 동시에 솔직한 감정의 해방. 불우한 삶에 스며든 한 줄기 빛에 봉인되었던 그녀의 희로애락이 고개를 빼꼼 내밀기 시작했다. “말했잖아요. 자꾸 이러면 나 착각한다니까요?” “설레라고 한 건데.” 정말로 단단히 착각하게 내버려 둘 셈인가. 그녀는 이든의 감정과는 별개로 그에게 속수무책으로 빠져드는 제 감정이 두려웠다. 비록 그에게 자신은 정략결혼을 막기 위한 도구에 불과하다 할지라도. “…안아줘요.” “말했어, 분명.” “…….” “한번 시작하면 못 멈춘다고.” 멈추지 못하는 건, 이 순간 그를 향한 그녀의 마음 또한 마찬가지였다. 우리의 밤은 찬란하고, 지독하게 아름다웠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