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기다리면무료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NEW 완결
짐승의 순정 진주비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96화 3화 무료 9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1,051 40 댓글 34

"남자가 사회생활 하다 보면 어린 여자한테 한눈팔 수 있어." "……어머님!" "참아라. 그래도 넌 좋은 집안에 시집와서 고생도 모르고 살지 않니." 암에 걸린 시어머니를 지극정성으로 간호했지만, 그 끝에 있는 건 믿었던 남편의 바람이었다. “괜찮습니다. 울고 싶으면 울어요.” 왜인지 헌신적으로 자신을 돕는 남자와 함께 남편에게 복수한 예은. 그러나 복수의 끝은 공허했다. 그 와중에 쏟아진 시어머니의 저주. 절망에 빠진 예은은 바다에 몸을 던졌지만, 눈을 뜨니 먹빛 눈동자가 그녀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살고 싶게 만들어 주겠습니다." *** "말해요. 기분이 어떤지. 어디가 어떻게 좋은지." 이렇게 크고 거친 남자는 처음이었다. 한 마리 짐승처럼 예은을 점령한 그는 그녀의 구석구석을 보고 만지고 맛봐야 직성이 풀리는 듯했다. "몸은 이렇게 좋아하는데, 마음은 아직이에요?" "하아......" "대답해요. 당신도 나를 원한다고." 남자의 욕망으로 들끓는 눈동자가 예은을 꿰뚫었다. *15세 이용가 작품입니다.

24시간마다 무료 1 대여권
지금부터 무료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