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밤마다 벌어지는 초연희 총 131화 5화 무료 126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220 12 댓글 8

누군가 밤마다 나를 찾아온다. 정확히는 내 몸속으로. 아침에 눈을 뜰 때마다 하나둘 늘어 있는 몸의 상처들. 강별은 기억에도 없는 한밤중의 사건 현장에서 사진까지 찍히게 된다. “아무리 봐도 이건…… 강 주임이잖아.”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는 검사 무진은 그것을 놓치지 않고 마치 먹잇감을 바로 앞에 둔 굶주린 포식자처럼 별의 목을 조여 온다. “강 주임, 어젯밤에 뭐 했습니까?” “네?” “다시 묻겠습니다. 어젯밤, 어디서 뭐 했습니까?” “어제라면……. 집에서 잤는데요?” “거. 짓. 말.” “무슨 말씀이신지.” “그렇게 광란의 밤을 보내 놓고…….” “네?” ‘저 단무지가 뭐라는 거야!’ 지랄발광 단무지 도무진 검사는 밤마다 그녀를 미행하기 시작하는데. 설상가상으로 박수무당 친구 태하는 올해 열렸다던 별의 황천길을 닫을 방법으로 그녀의 29년 된 음기를 쳐 내야 한다고 말한다. “잘 들어 강별. 너랑 몸을 섞어야 해.” 그런데 그 방법이라는 게 좀 이상하다. 그것도 모자라 지랄발광 단무지와 함께해야만 한다니. “……뭘 섞어?” “너랑 몸을 섞으면서 너의 음기를 그 남자의 양기로 희석해 놔야 한다고.” ……그냥 죽고 말지 내가. 29살 강별 인생에 제대로 마가 끼었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