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함부로 범하는 채우솔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99화 3화 무료 96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859 15 댓글 13

“벗어라.” 그가 차갑게 명령했다. 절절하게 여인의 진심을 묻던 사내는 더는 없었다. “오늘 밤, 내 여인을 품을 것이다.” 그깟 진심 따위, 마음 따위에 더는 연연하지 않겠다는 듯. 그저 허탈한 웃음을 지어 보이는 왕만이 남아 있을 뿐이었다. *** 범에 관한 기이한 전설이 내려오는 서린국. 그곳의 세자 이서는 사냥터에서 우연히 한 여인을 마주한다. 얼어붙은 손으로 약초를 캐고 있던 한가희를. “네가 오기를 기다리겠다.” 서로에게 홀리듯 한눈에 반하였으나. 그와 헤어지고 돌아왔을 때, 가희의 눈앞에 있는 건 아버지의 시체였다. 그렇게 가희는, 복수를 위해 이서가 아닌 다른 사내의 손을 잡는다. 그리고 두 사람이 다시 재회하였을 때. 그들의 앞에 펼쳐진 것은 얽히고 얽힌 지독한 운명뿐이었는데…. 권력에 대한 욕망과 비틀린 사랑에 대한 이야기. <함부로 범하는>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