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후회해도 짙은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90화 5화 무료 85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9,447 61 댓글 29

“네 멋대로 도망친 주제에, 애까지 생기셨네?” 감히, 라고 생각했다. 그에게 이연은 아무것도 아닌, 저를 위한 도구에 불과했으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이연은 착하고 순진해서 저를 떠날 리 없었으니까. “억울한 얼굴이네. 내 애라고 거짓말이라도 하고 싶어?” 하지만 기어코 곁에 이연을 다시 데려오고서야 재헌은 깨달았다. 아무것도 아니었던 그녀의 존재가 제게 얼마나 컸는지를. 윤이연은 언제든 저를 버릴 수 있지만, 자신을 그녀를 버릴 수 없음을. “서재헌 씨 아이 아니에요. 그리고, 낳을 거예요.” 너는 대체 뭐지? 뭘까? 어떻게 나한테만 이토록 잔인할 수 있을까. 눈 딱 감고 속는 척이라도 해 주려 했는데, 윤이연은 그럴 기회도 주지 않았다. “낳아, 내 옆에서. 그게 네 발목이라고 생각하고.” 그래서, 여자의 발목을 거머쥐었다. “어디 한번, 네 인생 저당 잡혀서 살아봐.” 처음부터 만나서는 안 될 운명인 줄도 모르고. 후회해도 소용없을 줄도 모르고.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