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완결
처음이어도 좋아 테레자 총 63화 3화 무료 60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484 25 댓글 7

열아홉 살, 철없던 녀석이 무자비한 상사로 돌아왔다. 리조트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해외 출장을 간 도연과 그녀의 연하 상사 지수호. 무사히 출장을 마치나 했더니 해적들에게 납치당해 무인도에 표류하게 된다. 시간이 지날수록 두 사람 사이의 기류는 묘해지는데……. “안전벨트도 혼자 못 매고, 상사를 애처럼 알고.” 나는 어이가 없어서 아무 대답도 못 한 채 멍하니 그를 바라보았다. 옛날의 그 불량스러운 눈빛이었다. 그때, 지수호가 팔을 뻗어 조수석의 안전벨트를 잡아당겼다. 가까이 다가온 그에게서 우디 향의 향수 냄새가 훅 끼쳤다. “말해 봐요. 아직도 내가 애로 보입니까, 손도연 씨?”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