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깊이 스며드는 밤 상림/메리J 총 54화 3화 무료 51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5,870 75 댓글 13

마지막 밤의 찬후는 이상하게도 다정했다. “너무 오랜만이라 쑥스러워요?” 얼굴은 물론 온몸이 붉게 물든 호선은 그가 묻는 말에 답하지 못하고 달뜬 숨만 간신히 내뱉었다. 어둑한 가운데 부연 빛을 발하는 두 사람의 몸이 부드럽게 엉켰다. 찬후는 모르겠지만 호선은 이 밤을 마지막으로 정했다. 그래서 그런지 남편이 자신을 보는 눈빛에 쉽게 마음이 흔들렸다. 왜 이제야 당신의 눈동자 속에 내가 담겨있을까. 그토록 원했던 온도에 가까워진 찬후의 따뜻하고 환한 눈빛에 서글픈 감정마저 들었다. 열띤 몸짓을 주고받은 후 남편의 입술이 멋진 곡선을 그렸다. 호선이 그토록 원했던 미소를 왜 이제야 보여주는 걸까. 그러나 이제는 정말 그를 믿지 않기로 했다. 그리고 이 말이 하고 싶었다. 마지막이니까. 기억에 남겨주고 싶었다. “사랑해요.”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