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일국의 왕자를 주워 버렸다 곽두기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122화 3화 무료 119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59 14 댓글 11

자유로운 기질을 타고난 바랑디안 대공국의 공녀, 아니스. 가문에서 합의한, 2년간의 가출을 이모와 마음껏 즐기던 아니스는, 비밀을 가진 아름다운 소년 란셀린을 알게 된다. 쫓기는 소년을 구해 줄 때까지만 해도 몰랐다. 란셀린이 콩타뉴 왕국의 왕위계승권 1순위인 왕자라는 것을. “나는 네가 나를 구원해 줬을 때부터, 함께 하고 싶었어.” 제 모국에서 신변 보호를 받으며 자란 그가 요사스럽게 성장할 줄은. “정말 몰랐어? 레몽드 대공의 정치적 패로 쓰일 내 신세가 바로 네 남편이라는 거.” 그렇게 진짜 신분을 되찾은 그와 훗날 정략결혼 계약을 맺게 될 줄은. “나 만지고 싶지? 내가 예뻐?” “…….” “아니스, 그런 거 잘하잖아.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거. 괜찮으니까 날 마음대로 해.” “뭐가 됐든, 옷부터 입고 말해. 너, 지금… 벗고 있거든……?” 란셀린은 고개를 기울이며 제 차림을 내려다보더니, 요요한 미소를 지으며 대꾸했다. “흠. 글쎄, 내일 아침까지 안 입고 있을 생각인데.” 보란 듯 당차게 구는 남자와 자꾸만 시선이 내려가려는 자신 때문에 정신이 어찔했다.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