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흘리거나, 홀리거나 놀마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96화 3화 무료 9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2,907 40 댓글 12

“왜. 네가 봐도 내가 미쳐 보여?” 그가 조소 섞인 웃음을 흘리며 말을 붙였다. 상무와 비서. 그 이면에 희망 고문처럼 더해진 조금 더 사적인 관계. 그래서 아진은 마음을 주지 않으려 애썼다. 비록 그의 아이를 품고 있을지언정. “나도 그렇게 생각해.” 장난스럽게 저를 놀리려 하는 말인 걸까. 우경이 그럴 성격이 아니라는 걸 알면서도, 헛말을 내뱉는 경우가 거의 없다는 것도 잘 알면서, 그 말에 아진의 심장이 미친 듯이 뛰기 시작했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우경이 얼굴을 더욱 가까이 맞붙이며 유혹하듯 말했다. “미친놈 하나 구제할 생각 없어?”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