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완결
솔티 솔티 솔티 하얀어둠 총 43화 3화 무료 40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997 28 댓글 6

정지안(29세) 살인 미수죄로 6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나왔을 땐, 어느덧 스물아홉이었다. 학력은 대학교 중퇴, 경력은 과외와 술집 아르바이트 경험이 전부. 가진 것이라곤 얇은 옷가지 몇 벌과 빛바랜 크로스백 하나뿐이었다. “어떻게 해야 하지.” 누구든 만날 수 있는데, 만날 사람이 없었다. 어디든 갈 수 있는데, 어디에도 갈 곳이 없었다. 철창 밖을 나와 얻은 자유는 시리고 차갑기만 했다. 우종열(33세) 불쑥 손을 뻗었지만 우습게도 손이 떨렸다. 도둑놈처럼 매번 얼굴을 훔쳐보던 그때의 자신으로 돌아간 것처럼. 몇 번의 망설임 끝에 살짝 굽어진 검지가 뺨에 닿았다. 열여덟의 자신이 그렇게 알고 싶어 했던 뺨의 감촉은, 생각만큼 특별하지도 나쁘지도 않았다. “못난 기지배.” 대체 이까짓 게 뭐라고, 퉁명스럽게 중얼거렸다. 여전히 조심스럽게, 보슬보슬 따듯한 느낌이 나는 뺨을 덧그리면서. ⦁ 편집부 서평 ― 하얀어둠 작가의 《SALTY SALTY SALTY》 추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져 줄 짜디짠 사랑의 맛. 《SALTY SALTY SALTY》는 기존 로맨스 소설의 틀을 벗어난 신선한 흡인력을 가지고 있다. 인생의 깊고 어두운 터널을 통과하고 있는 지안과, 삶의 밑바닥을 경험한 뒤로 돈밖에 모르는 종열. 작가는 두 사람이 서로를 마음에 담아 가는 과정을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섬세하게 그려 낸다. 소금이 단맛을 더 강하게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것처럼, 짜디짜서 더욱더 달디달게 느껴지는 이 따뜻한 이야기는 뻔한 공식을 따르지 않음에도 읽는 이의 마음속으로 들어와 진한 여운을 준다. 작가 특유의 깊이 있는 감정 묘사를 통해 독자에게 깊은 공감을 불러오는 것이다. 한 장면 한 장면 작가가 써 내려가는 글을 따라가다 보면 이야기가 가진 힘과 매력에 흠뻑 빠져들어, 어느새 이들의 사랑을 응원하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