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부당한 제안 진작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92화 3화 무료 89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832 8 댓글 5

“날 마음껏 팔고 이용해. 그리고 넌, 내가 원하는 걸 주면 되는 거야.” 와이에스 전자 서이준 본부장의 비서로 일하면서 그를 짝사랑하던 해인. 피치 못할 사정으로 이준의 일거수일투족을 그의 숙적에게 보고하게 된다. 하지만 이준에게 그 사실을 들켜 버린다. 그리고 이준의 부당한 제안을 받아들이고, 미친 관계가 시작되었다. “앞으로도 이런 식이면 곤란해. 내가 원할 때 언제라도 이 정도는 해도 되는 거 아닌가?” 따스하게 얽혔던 숨결이, 자신에게 닿았던 그의 부드러운 손길이, 다 착각이었다는 걸 깨닫는 순간 발가벗겨진 것만 같았다. “고작 이 정도면서 나를 상대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나.” 고혹적인 미소로 자신을 점령하던 이준에게 점점 더 빠져드는 해인. 그러나 이준에게 더는 희망 고문을 당하고 싶지 않아서, 그를 떠나기로 한다. *** “왜 이러는 거예요.” “보고 싶었어.” “이러면 안 되잖아요.” “보고 싶었어.” 똑같은 말뿐인 그의 얼굴을 가만히 바라보던 해인이 애써 그를 외면했다. “돌아가요.” “……보고 싶었어.” 분명 같은 말이었지만, 그의 낮은 음색이 서러움에 부대끼며 흔들려대기 시작했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