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개 같은 순정 이한윤재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70화 3화 무료 67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583 9 댓글 5

“마지막 배가 떠났으니, 얼어 죽을 거 아니면 들어와요.”“눈을 감으면 당신이 얼마나 느끼는지 알 수 없잖아.” 이름도 모를 섬으로, 처음이자 마지막 일탈을 강행했다. 폭우가 쏟아지는 밤, 갈 곳이 없는 희원을 받아 준 남자가 있었다. 그리고. 하룻밤 호의를 베풀었던 그 남자를 맞선 자리에서 다시 만났다. “결혼하고 싶어요?” “…네. 하고, 싶어요.” “그럼 나랑 합시다, 결혼.” *** “금욕 생활을 꽤 하다 보니, 나도 모르는 내 안의 짐승이 튀어나오나 봅니다.” 낮은 음성이 거대한 짐승의 울림통처럼 그르렁거렸다. 희원은 입을 벌렸지만 소리 하나 내지 못하고 거친 숨만 몰아쉬었다. 들이켠 숨으로 인해 튀어나온 뼈대를 그의 엄지가 천천히 훑었다. “눈 떠요.” 희원은 고개만 도리질 쳤다. “눈을 감으면 당신이 얼마나 느끼는지 알 수 없잖아.” 고집스럽게 입술을 꽉 깨문 얼굴이 순간을 인내하려는 것 같아 태서는 인상을 구겼다. 오만한 괴물이 고개를 치켜들고 있었다. 달큼한 살 내음이 짐승의 후각을 교란시킨 듯, 강태서는 희원의 약점을 억센 손아귀로 움켜쥐었다. “이 정도는 돼야 반응한다, 이건가?” 웃음 섞인 남자의 목소리는 본능만 남은 짐승의 날것 그대로였다. 이름도 모를 섬으로, 처음이자 마지막 일탈을 강행했다. 폭우가 쏟아지는 밤, 갈 곳이 없는 희원을 받아 준 남자가 있었다. 그리고. 하룻밤 호의를 베풀었던 그 남자를 맞선 자리에서 다시 만났다. “결혼하고 싶어요?” “…네. 하고, 싶어요.” “그럼 나랑 합시다, 결혼.” *** “눈을 감으면 당신이 얼마나 느끼는지 알 수 없잖아.” 고집스럽게 입술을 꽉 다물고 순간을 인내하는 희원의 모습에 태서는 곧장 고개를 숙여 여린 목덜미에 이를 박아 넣었다. 달큼한 살 내음이 후각을 교란시킨다. 동시에 강태서의 커다란 손이 희원의 한쪽 젖가슴을 밀어 올리며 움켜잡았다. “흐윽!” “이 정도는 돼야 반응한다, 이건가?” 웃음 섞인 남자의 목소리는 본능만 남은 짐승의 날것 그대로였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