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세상이 내게 정숙함을 강요한다 모모피아.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129화 4화 무료 125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498 10 댓글 6

[#달달물 #코믹 #오해/착각 #빙의물 #일공일수 #나름애절물 #성장물] 데뷔와 동시에 기획사가 망해 버리는 바람에 갈 곳이 없어진 섹시 아이돌 송재윤. 심심풀이로 읽던 소설 <신의 제국> 속 시리아로 빙의한 건 나름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이 소설이 이렇게 정숙하고 금욕적인 세계인 걸 알기 전까지는! *** “시리아. 왜 이런 일을 하신 겁니까?” “……제가 뭘요?” “가슴을 훤히 드러내지 않았습니까?!” “예? 더워서 단추 세 개 푼 것뿐인데요.” 몸에 땀띠가 날 것 같은 더위란 말이다. 목 끝까지 채워진 단추 몇 개 푼 것뿐이라고. “가슴이 훤히 다 보였단 말입니다.” “……남자가 가슴 좀 보이면 어떻다고…….” “저렇게 야한 행동을 스스럼없이 하다니…….” 경악하는 황태자 루브린의 눈빛에 쫄아 버렸다. 책에서 정숙의 나라라는 설명은 없었다고. 백번 양보해서, 다 맞출 수 있어요. 경건한 노래만 골라서 불러볼게요. 그런데, 난 아이돌 출신이고, 섹시 컨셉이었다고요! [수_송재윤(20)_시리아 173cm 미인수, 아이돌수, 능력수, 의도치 않은 섹시수, 철벽수, 귀염수, 사랑스럽수, 동정수, 상처수, 의도치 않은 유혹수, 의도치 않은 도망수] [공_루브린(23세)_황태자 188cm 짝사랑공, 미남공, 동정공, 순정공, 수한정 착한공, 투기공, 집착공, 능력공, 다정공, 은근 말잘듣공, 강공]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