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어차피 할 거라면 서리진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98화 5화 무료 9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597 9 댓글 5

“그래서 우리가 뭘 할 건데?” 노현 건설 장학생으로 인권 변호사가 된 윤이령. 사귀던 남자친구 성혁이 다른 여자와의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날, 모든 것을 알고 있는 듯한 남자 준서를 비상계단에서 만난다. 그런데 이 남자, 연애도 결혼도 ‘어차피 할 거라면’ 제대로 해 보자고 다가온다. 그와의 충동적인 하룻밤! “말을 믿지 마. 몸을 믿어요.” 한편, 이령은 자신의 후견인 김 실장에게서 노현 건설 법률팀 입사를 제안받고 망설인다. 그때, 그녀의 앞에 노현 건설 신입 사원으로 다시 나타난 준서. 달콤함 뒤로 다가오는 쌉싸름한 사내 연애의 맛! 그리고 그 뒤에 숨어있는 감추고 싶은 비밀들! 어차피 할 거라면 당당하게 하겠다는 여자, 어차피 할 거라면 제대로 하겠다는 남자. 말 대신 몸을 믿는 아찔하고 은밀한 두 사람의 이야기.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