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무협을 모릅니다 하르넨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150화 3화 무료 147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433 13 댓글 11

친구랑 나란히 무협 소설 『무림설화』 속 인물로 빙의했다. 문제는, “구파일방이 뭐야? 다공일수 같은 거야?” “북해빙궁은 뭐야? 북부대공 같은 거야?” 친구는 BL 덕후, 난 로판 덕후라는 거다. “묘하야, 근데 남자들은 무협 많이 보지 않아? 난 그렇다 쳐도 넌 왜 무협을 몰라?” “난 어렸을 적부터 칼싸움보단 사랑싸움이 더 좋았다고.” 여기서의 내 이름은 '하묘하'다. 무협은 하나도 모르지만, 이미 빙의해버린 걸 뛰쳐나갈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나마 다행인 건 내가 그간 숱한 로맨스 판타지를 정독하며 깨달은 소설 빙의의 절대적인 법칙을 잊지는 않았다는 거다. 그것은 바로… 주인공에게서 멀어지려고 하면 할수록 더 지독하게 얽힐 수밖에 없다는 것! 나는 일부러 주인공 '유설화'에게 더욱 다가가며 점점 더 친해진다. 게다가, 예쁜 사람이라면 사족을 못 쓰는 내 앞에 연달아 하나둘씩 나타나는 수많은 미인들과 미남들이라니. 무협 세계관도 제법 살 만한 곳이잖아! …라고 생각하던 순간. 어째 나를 둘러싼 분위기가 갈수록 점점 이상해진다? "이 유죄수야. 네 무덤 좀 그만 파." 다정하고 온화한 느낌의 미인 '팽소서'부터 앙칼진 고양이 같은 매력 '모용화'와 탈인간급 비주얼 '유설화.' 그리고 마수를 뻗어오는 알 수 없는 누군가까지……. 내 친구는 이 남자들을 데리고 떡밥을 주워 먹느라 정신없어 보이기는 한데. 나, 여기서 잘 살아남을 수 있을까?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