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나쁜 하룻밤 셔틀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86화 3화 무료 8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822 6 댓글 6

“잊을 리가 없지. 아이의 아빠를 잊을 엄마는 세상에 없으니까.” 태준을 마주하는 것만으로 눈시울이 달아오르며 복잡한 감정이 치밀었다. 그를 아직도 사랑한다는 걸, 서하는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아이 아빠라니,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네요.” 태준은 여동생의 남자였다. 끔찍한 지옥으로 돌아갈 수 없기에, 뒷걸음질 치며 그를 외면한다. “모른 척하시겠다?” “도하는 그쪽과 상관없는 내 아이예요.” 3년이 지난 그는 잔인했다. 도망갈 수 없는 덫을 쳐 놓은 채, 서하를 옭아맸다. “쫓겨난 것도 모자라 아이마저 뺏기고 싶어? 설마 최루아 손에서 아이가 크는 걸 원하지는 않겠지?” “우리의 결혼이 너에게는 유일한 기회야.”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