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계약 위반 남편 때문에 너무 피곤하다 샐린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127화 5화 무료 122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793 12 댓글 13

“축하해. 넌 나와 결혼할 거야. 공작부인이 될 거야.” 렉시온 에른스트는 황녀와의 결혼을 피하고, 황제의 눈을 가릴 적당한 여자가 필요했다. “가짜 주제에.” 전생, 아델리나의 별명은 ‘가짜’였다. 거울 속으로 빨려 들어가 평화롭게 살던 그녀를 렉시온이 억지로 꺼냈다. “너는 아무것도 안 해도 돼.” 분명 렉시온이 아무것도 안 해도 된다고 했다. “이쯤이 좋겠군. 키스하기에.” “아무것도 안 해도 된다고 했잖아요…….” “그댄 아무것도 안 해도 돼. 내가 다 알아서 하지.” 아무것도 안 해도 된다면서, 자꾸 키스는 해야 하고, 야한 스킨쉽도 해야 했다. “너는 아무것도 안 해도 돼. 누워만 있어.” “거울은 언제 줄 거예요?” “곧. 내 아이를 낳으면.” 렉시온 이 녀석! 준다는 거울은 안 주고, 자꾸 계약을 위반하고 있다. “나는 전쟁은 싫다고, 평화주의자라고!” 급기야. 전쟁까지 휘말려 버린 아델리나. 이젠 목숨까지 위태로워졌다. 과연, 아델리나는 거울을 받고 다시 그 속으로 들어갈 수 있을까?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