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남주의 죽은 첫사랑에 빙의했다 샤로나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126화 4화 무료 122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615 13 댓글 6

빙의 후, 벌써 네 번째 회귀였다. 지긋지긋한 회귀를 끝내기 위해 남주를 피하기 바빴던 지금까지와 다르게 줄리아는 데일을 유혹했다. 거기다 원작을 철저히 깨부수기 위해 그에게 반역해 달라 청했다. “날 위해 반역을 일으켜 줘.” 데일은 아무런 고민도 하지 않고, 줄리아의 뺨에 입을 맞췄다. “물론이야, 내 사랑. 널 위해서라면 기꺼이 할게.” *** “사랑해, 줄리아.” 그는 내게 헌신적이었고, 귓가에 사랑을 속삭였다. “…내가 미운 적 없었어?” “때때로는 조금.” 그가 시선을 떨어뜨리고 쓸쓸히 말했다. “넌 날 사랑하지 않잖아.” “…그럼 미워하지. 계속 미워하지 그랬어.” “만약 내가 널 죽일 수 있었다면 벌써 죽였을 거야. 줄리아, 난 널 죽이지 못해. 네가 밉고, 죽이고 싶어질 때도 있지만. 그래도 난 널 죽이지 못해. 널 사랑하니까.” 그가 조용히 말을 이었다. “넌 날 망쳐. 그게 싫지 않아.” 계획대로 원작을 파괴하며 남주를 유혹하는 데 성공했다고 생각했는데…. “제이든 황자가… 검은 머리였지, 금발인 나랑 다르게 말이야.” 그의 말에 너무 놀라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제이든. 두 번째 삶에서 나의 남편이었던 사람. …그리고 내가 사랑했던 사람. 데일은 내가 다른 이를 사랑했다는 걸 알고 있었다. 멍청하게도, 왜 이제야 깨달았을까. 내가 함정에 빠졌다는 것을.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