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모든 건 아기님 발 아래 신양이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252화 10화 무료 242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77 8 댓글 6

티리엔 왕국의 사랑받던 공주로서, 왕국의 추앙받는 별이었으나 허무하게 죽임을 당한 나. 그걸로 끝인 줄 알았는데, …알을 깨고 나왔다? “부!” “어머, 세상에, 세상에! 알에서 웬 애가!” 기묘한 옹알이만 할 수 있는 아주 작은 어린아이의 모습으로. “아우우! 우!” * 그리고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 “우리 사랑스러운 막내딸 레티샤. 이 집 남자들을 모두 네가 길들이렴!” 햇살 같은 미소를 지닌 우리 엄마 베스, “대공 말고, 아버지 말고. 아빠라고 부르거라. 아. 빠.” 무뚝뚝한 척하지만 실은 다정한 카시어스 대공, “네 남자친구 같은 건 없어, 레티샤. 알토인지 뭔지는 금방 잊을 거야. 샤샤는 그냥 오빠랑만 친하게 지내. 알았지?” 천 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제국의 천재라지만, 내 앞에서는 그저 질투쟁이인 오빠 드미트리에 이어 “그러니까 못난이는 내 생일선물로 우리 집에 온 거야. 그러니까 내 거라는 소리지.” 못난이라 부르면서도 날 좋아하는 티를 내는 말썽꾸러기 동갑내기 카일러스, “눈나! 티샤! 조아! 형아, 시러. 저리가.” 나만 따르는 귀여운 막내 레일리까지. 다들 나를 너무 좋아한다! 그렇게 평화롭게 사는가 싶었는데… 내 전생의 죽음에 비밀이 있었다고? “찾았다. 예언의 아이.” 이왕 이렇게 된 거, 모든 걸 다 내 발 아래에 둬야겠다.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