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불순한 하울링 미래힐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76화 3화 무료 7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302 16 댓글 5

모질게 잘라냈던 소년이 남자가 되어 돌아왔다. 지안의 직속상사가 된 수호는, 그녀에게 자신의 수행비서를 맡으라 한다. “제가 할 업무는 아닌 것 같습니다. 서로 불편하고…….” “다른 사람보다는 낫지 않겠어요? 수도 없이 붙어먹던 사이에, 새삼스럽게.” “……본부장님. 왜 이렇게까지…….” “윤지안 과장. 지금 자신이 뭐라도 된다고 착각하는 것 같은데, 자의식 과잉도 그 정도면 병이야. 그리고 무엇보다.” 서러운 눈망울로 울먹거리던 수호가 아직도 선한데……, “이제 당신을 봐도 전혀 꼴리지가 않아.” 입만 열면 선뜩한 칼날을 뱉어낸다. 하지만 그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지안에게는 세상 무엇보다 소중한, 지켜야 할 것이 있기에. -본문 중에서- 귓가를 배회하던 입술이 아래로 미끄러져 목덜미를 헤집었다. 앞으로 넘어가 쇄골 근처를 할짝거리다 가슴 위로 미끄러졌다. 말 그대로 밤새 물고 빨고 했으면서 질리지도 않는 모양이었다. 별안간 수호의 입술이 밤새 시달려 안 그래도 퉁퉁 부어버린 돌기를 머금었다. 도리질을 치는 지안의 입에서 애가 타는 비음이 흘러나왔다. 지안아. 수호는 갈비뼈 근처에서 노래를 부르듯 입술을 부비기 시작했다. 따뜻한 감촉에 잠이 깰 듯하다가도 다시 노곤해지기를 반복했다. 그러다 퍼뜩 눈이 떠진 건 다리 사이에 따뜻하고 축축한 느낌이 들었을 때였다. “그, 그만요.” 어젯밤, 허리케인처럼 저를 감아올린 쾌락의 한가운데서도 지안은 수호가 치받을 때마다 턱하고 숨이 막혀버릴 것만 같았다. 저를 덮쳐오는 거대한 체구 때문인지, 감당할 수 없는 압력 때문인지 수호가 밀려올 때마다 가쁜 숨을 쥐어짰다. 부끄러움도 없이 젖은 교성을 내질렀다. 침대 위에서 한참, 한참 동안이나. 기진한 채로 다시 침대에 누운 뒤로는 영혼까지 꿰뚫는 듯 굳건하던 눈빛이 드문드문 끊겨 있었다. 그 긴 밤이. 온통 수호로 젖었다. 쾌락으로 물들었다. 아플 정도로 절절한 환희에 젖어들었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