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아내 스폰서 해번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66화 3화 무료 6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2,309 19 댓글 11

아내 면접을 보던 제윤에게 잘 못 배달되어 온 여자, 민해인. "돈은 달에 한 번 주시나요, 아니면 일시불로 주시나요?" 하, 이것봐라. 보통이 아니네. 제윤은 스폰서를 만나러 온 해인에게 묘하게 끌린다. "면접에 합격하셨습니다." 아내 면접을 보러 온 게 아니라는 걸 뻔히 알면서도 합격을 말한 건, 그녀가 이 방을 나가면 스폰서를 만나러 갈 거라는 확신 때문이었다. 원래 한제윤은 다른 놈 손 타는 걸 좋아하지 않았으니까. "3년 동안 결혼을 유지하는 조건입니다. 그 후에는 이혼을 해도 좋고." "제가 그 제안을 받아들일 거라고 보시나요? 전 여배우예요. 여배우한테 이혼은 치명적이고요." "스폰보다는 덜 치명적이지 않나?" "!" "어려울 것 없습니다. 스폰서만 바뀌었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제윤은 그녀를 회유했다. 당신의 스폰서가 되어 주겠다고.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