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오빠의 감각 준예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76화 3화 무료 7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1,810 26 댓글 10

일융 그룹 부사장 최도하. 재벌 후계자이고, 잘 생기고, 잘났고, 언변은 유려하고, 섹시하다. 그는 자신에게 이럴 필요가 없는 남자였다. 의미 없는 하룻밤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저는... 그 쪽으로는 젬병이에요. 그 날 밤도 홧김에 한 일탈이었을 뿐이고... 그리고 부사장님은 너무, 저에게 과해요.” 도하의 입꼬리에 뜻 모를 미소가 서려 있었다. “미안하지만 주다인 씨의 사정은 헤아릴 여유가 없어요.” 그의 눈빛은 금방이라도 다인을 집어삼킬 것 같았다. “나는 내 사정이 중요한 사람이라서.” 한 톤 낮아진 은밀한 목소리가 귓 속에 들어왔다. “그게 무슨 말씀인가요?” “유감스럽게도 주다인 씨가 아니면 안 되는 몸이거든.”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