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제가 모두 이혼시켜 드리겠습니다 보견 총 130화 5화 무료 125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423 11 댓글 12

“…난 황제를 기다렸고?” “네….” 이거 봐, 이거 봐. 내가 이렇게 한심한 여주한테 빙의를 했다는 게 말이나 되느냐고. “겨우 황후 자리 유지하자고 저리 구걸해? 그깟 황후 자리 걷어차고 나왔어야지. 한심하다, 한심해…. 저 황제는 딱 나 같은 이혼 전문 변호사한테 걸려봐야 정신 차리는데….” 아차차, 이 말 때문이었나? 내가 세실리아에게 빙의한 것이. ‘그럼 이번엔 내가 확실하게 이혼시켜주지. 기대하시게, 황제 양반.’ *** “당장은 절 믿지 못하시겠지만, 곧 제 도움이 필요하실 겁니다. 그때 제가 폐하께 힘을 실어드리겠습니다.” 이혼을 준비하는 나를 위해 황제라도 설득해주겠다는 소린가? 가족법 제정할 때, 귀족 회의에서 내 손이라도 들어주겠다는 말이야? 디온 공작의 말이 우스워 나도 모르게 웃음을 흘렸다. 그런데 내 반응을 예상했다는 듯 차이렌의 얼굴에 여유로운 미소가 떠올랐다. ‘뭐지? 저 표정?’ 천천히 몸을 일으킨 그가 진지하게 말을 덧붙였다. “폐하께서 계획하신 일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 어려움이 닥쳤을 때, 제게 손을 내밀어 주시기를 간절히 청하옵니다.” ‘이건 또 무슨 소리야?’ 그는 마치 내가 하려는 일이 무엇인지 다 알고 있다는 사람처럼 구는 것이 아닌가. 하마터면 이 말을 뱉을 뻔했다. ‘누구냐, 넌?’ #빙의물#전문직여주#법정물#걸크러시#뇌섹녀#사이다녀#철벽녀#계략남#질투남#집착남#냉정남#무심남#후회남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