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촉촉한 제물 세정. 총 84화 3화 무료 81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94 13 댓글 11

사령호는 해마다 사람이 빠져 죽는 곳으로 악명 높은 금지(禁地)였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호수의 요령(妖靈)이 사람들을 물로 유인해 죽인다는. 가족의 병을 고치기 위해 사령호에 들어간 예하는 그 요령을 눈앞에 마주하고 말았다. 온몸이 지독한 독에 중독된 채로. “방법이 없나요? 살 수 있는 방법이요.” “있긴 한데, 넌 내 취향이 아니라서 싫어.” “방법이 있으면 제발 좀 알려 주세요.” “싫다고. 널 품고 싶은 마음이 안 든단 말이야.” 예하를 위아래로 훑어본 사내가 인상을 찡그리더니, 머리를 휙 돌렸다. 예하는 제대로 들은 게 맞나 해서 순간 멍해졌다. “네? 뭐라고요?” “내 정수(精水)는 어떤 독이든 중화시키는 역할을 해. 그 말은 매일매일 방사(房事)를 치러야 한다는 소린데, 너한텐 그럴 맘이 안 들어.” “정수라면…… 그게 그러니까, 사내들의 그…… 정수요?” 예하는 이미 헝클어진 머리를 쥐어뜯듯이 움켜쥐었다. 제발 사내가 아니라고 말해 주기를 바랐다. “맞아, 그 정수.” 사내가 재미있다는 듯 웃었다. 맹독처럼 치명적인 웃음이었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