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울리고 싶잖아 몽월화 총 72화 3화 무료 69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861 14 댓글 9

“밤낮없이 해야지. 부부는 그런 거잖아.” * 끔찍했던 사고가 일어난 후 7년. 오랜만에 마주한 유준은 익숙하면서도 낯선 얼굴이었다. “처음부터 말했지 않았나? 결혼하자고.” 지안은 그의 제안이 이해되지 않았다. 그녀는 그를 죽음 앞까지 몰아갔던 가해자의 딸이었으니까. 어째서 자신을 택한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지안은 제 가족이 지은 죗값을 치르기 위해 그의 결혼 제안을 승낙하고 만다. “그러니까 이지안, 어떻게 해서든 내 아이를 가져.” 유준이 그녀에게 바라는 것은 그저 그의 피를 이을 아이뿐인데도, 지안은 그에게 다시 빠져드는 것을 멈출 수가 없다. “하고 싶으니까. 하는 거지. 굳이 이유가 필요해?” 게다가 아이 따위 상관없다는 듯 구는 그의 행동 때문에, 결혼 생활은 점점 혼란스러워지는데…. “정말로 싫으면 내 혀라도 깨물어.” 대체 그는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