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NEW 완결
남주님, 취향 존중해드릴게요 주겨울 총 131화 5화 무료 126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50 14 댓글 6

피폐 BL 소설, 광공의 계모 딸로 빙의했다. 하필 어린 공이 학대에 방치되어 있던 때로. 이대로 공이 탈출에 성공하면, 나를 죽이러 올 텐데 어쩌지? 살기 위해 공의 밥도 챙기고, 치료도 해 주었더니 그가 수줍게 말한다. “나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 것 같아.” 그의 뺨이 복숭아처럼 발그레하게 변했다. 하지만 좋아하는 사람이 누군지 쉽사리 얘기하진 못했다. 당연하지, 어떻게 그걸 쉽게 말하겠어! “괜찮아! 어떤 사람을 좋아하든 네 취향이 중요하니까!” 그러니까 우리 애가 싶은 대로 다 해! 취향은 존중해드릴게! * * * “……에드윈?” 이제는 떠나려는 날 붙잡은 그가 눈물을 흘렸다. 그러곤 집착으로 일렁거리는 눈빛으로 협박한다. “날 떠나려면 날 죽이고 떠나, 앨리스.” ……세계관 최강자를 어떻게 죽이라는 거죠? 돌연 흑화한 그가 나를 놓아주질 않는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