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하루하라 미나와 순정 이유월. 웹소설 전체 이용가 총 111화 3화 무료 108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464 27 댓글 10

1926년 여름. 조선총독부 법무국장의 금지옥엽. 백작가의 사랑스러운 고명딸. 하루하라 미나는 처음으로 경성 땅을 밟았다. 아버지가 준비한 선물, 그녀의 근사한 남편감을 만나기 위해. “하야시 슌세입니다.” 경성 대부호의 상속자. 매국 대신의 장손이자 자작가의 후계자. 임준세. “그쪽은 이 결혼 왜 하고 싶어요?” “총독부에서 근무하고 싶습니다.” “……너무 솔직하시네.” 그녀의 눈 속에서 그는 뚜렷하게 웃고 있었다. 서글서글, 언죽번죽, 뻔뻔하게 잘도 웃는다. 밸도 없는 사내 같으니. “그렇게 출세하고 싶어요?” “안 됩니까?” 결단코 함께 필 수 없는 꽃이 있다. 태생적으로 섞이지 못할 사람이 있다. 그러니 미나 또한 이 철칙을 꼭 기억해야 한다. “오래 기다렸습니다. 하루하라 양.” 순진하게도 그런 상대를 마음으로 대했다가는, 정녕 걷잡을 수 없이 우스워지고 말 테니까.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

이유월. 작가의 다른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