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하녀는 폭군의 목줄을 쥐고 있다 박오롯 총 176화 5화 무료 171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539 21 댓글 13

“전하, 그럼 저랑 내기하실래요? 제 하녀의 이름도 한 달 뒤에 잊고 계실지, 아닐지.” “그나마 다행이네. 눈 한번 마주치기가 어려운 하녀님이신데, 이름은 외우기 쉬운 편이라.” 리아나 시어도어는 주제를 아는 하녀였다. 제가 모시는 아가씨가 자신이 짝사랑하는 황자와 한 내기마저 납득할 만큼. 하녀가 황자를 마음에 품다니, 가당치도 않지. 그래서 짧은 짝사랑을 접으려고 했는데. “일리드 황자 전하가 마니쉬로 각성하셨습니다. 신관의 명에 따라 그를 진정시킬 수 있는 유일한 존재, 아라드나인 리아나 님을 모시러 왔습니다.” 그가 자신이 없으면 죽는 몸이 되었단다. * “……리아나.” 일리드는 리아나의 여린 목에 자신의 얼굴을 비볐다. “왜 이렇게 늦게 왔어.” 절대 해할 생각이 없음을 증명하려는 맹수처럼. 또는 잘 보이고 싶어 아양을 떠는 어린 짐승처럼. “하마터면…… 다 죽일 뻔했잖아.” 일리드가 떨리는 손으로, 리아나의 옷자락을 말아 쥐었다. “다시는, 날 혼자 두고 가지 마.” 그는 그저 잘 보이고 싶었다. 자신의 목줄을 쥔, 그만의 신에게. 그러나 그의 기대가 무색하게도 리아나의 눈엔 공포만이 차오를 뿐이었다.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