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단지 외로움을 아는 이만이 서찬아 총 80화 3화 무료 77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243 14 댓글 6

헤론 대공가의 농노 가수, 알페릴. 지나친 아름다움은 독이 되어 그녀의 가는 목을 조르고 원한 적 없는 재능은 날카로운 덫처럼 팔다리를 짓눌렀다. 평생 대공의 손끝에 묶여 꼭두각시 인형처럼 살 신세라고 생각했건만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그의 죽음 후 갑작스레 자유가 찾아온다. 외딴 저택에 버려진 그녀 앞에 나타난 사내. 비운의 천재라 불리는 대공의 사생아, 피아니스트 테렌치오 헤론. “앉아, 네 덕분에 완성한 곡이니 처음 듣는 사람도 너여야겠지.” “역시 저희는…… 만난 적이 있나요?” 단순한 외로움에 의한 호의일 뿐일까. 묘한 변덕으로 시작된 관계가 깊어지고 길어질수록 알페릴의 고요했던 삶은 거센 폭풍처럼 흔들리는데……. * “괜찮아, 기억해야 하는 건 모두 남아 있으니까.” “기억해야 하는 게 뭔데요?” “너.” 알페릴이 뚫어져라 바라보자, 테렌치오가 희미한 미소를 지었다. “너를 기억해, 알페.” 그녀는 그것을 정말로 이해할 수 없었다. 영원토록 그 웃음만을 눈에 담는다 해도, 그 안에 담긴 뜻을 알 수 없을 것 같았다.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