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금욕 신팸 총 70화 3화 무료 67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279 11 댓글 6

“내게서 형수라 불릴 생각을 한 건가.” 아빠로 인해 주체적이지 못한 삶을 사는 백서하. 모든 걸 잃고 쫓겨나듯 한국을 벗어났던 허진혁. 둘의 만남은 미래를 알 수 없이 시작됐다. 오로지 서로에게 이끌려 본능만이 존재했다.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형의 약혼녀와, 애정 없이 결혼할 수밖에 없는 남자의 동생으로 재회하게 될 줄은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 “우리가 함께 침대에서 뒹군 사실까지 숨길 수 있으면.” 피하려 해도 피할 수 없는 예비 형수와 시동생의 관계. 만나고 싶지 않아도 만날 수밖에 없는 깊은 운명의 연결고리. “잘 숨겨보세요, 형수님.” 점점 더 조여오는 금지된 욕망은 크기를 부풀릴 뿐이었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