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그 왕세자비의 사정 [은유담] 총 178화 6화 무료 172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879 34 댓글 12

바이첸 공작가에는 세 자매가 있다. 한 떨기 장미를 연상시키는 화려한 외모의 첫째 칼리아, 우아하고 사랑스러운 막내 코델리아, 영리하기는 하나 평범하고 조용한 둘째 제라니아. 사교계의 꽃이라 불리며 뭇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던 언니와 여동생과 달리 평범하다는 소리만 듣고 자란 제라니아. 온유하고 느긋한 성정 덕분에 모나지 않게 자라, 나름대로 즐겁게 제 인생을 살아가던 제라니아에게 이변이 닥쳤다. “방금, 뭐라고 하셨나요?” “나와 결혼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프란츠 리나엔, 이 나라의 왕세자인 그가 자신에게 청혼을 한 것이다. 그저 몇 번 만났을 뿐인 여자의 뭘 믿고 결혼하겠다는 걸까. 결혼에는 뜻이 없었기에 정중하게 거절했지만, 이 남자는 생각보다 훨씬 끈질겼다. “이 결혼을 받아들인다면 왕실의 이름을 걸고, 나중에 그대가 원하는 것 하나는 꼭 들어주겠습니다. 내가 들어줄 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일단 계약서부터 쓰죠.” 차분하지만 엉뚱하고 발랄한 제라니아와, 무뚝뚝한 왕자님 프란츠의 결혼 일대기!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