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뉴욕에서 비서로 살아남는 법 진봄 총 54화 5화 무료 49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13 16 댓글 2

“혹시, 그날…… 그러니까 처음 만났던 날, 제가 먼저 잠들어버려서, 그게 아쉬우신가요?” 에런의 표정이 싸늘하게 굳었다. 하지 말았어야 하는 말이었다고, 뒤늦은 후회가 밀려왔다. “아쉽다고 하면 뭐.” 그의 입가에 빈정거리는 듯한 조소가 걸렸다. “지금 나랑 잘 거예요?” 이연은 차마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입술만 깨물었다. 자신을 보러 이틀 밤을 새우고 달려왔다는 남자 앞에서, 아쉽냐는 질문 따위를 던진 건 본인이었다. 그런데도 그의 싸늘한 태도가 못내 서러워, 스스로가 바보 같았다. “그럴 자신도 없으면서 왜 괜한 오기를 부려요. 사람 기분 상하게.” #재벌남주 #철벽여주 #원나잇 #사내연애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