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네 앞에 무릎 꿇고 상림 총 77화 3화 무료 74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674 19 댓글 9

“밤새 문 하나를 사이에 둔 누구 때문에 잠도 설쳤어. 왜 그랬겠어?” 사랑이 시작된 줄도 몰랐다. 그저 내 눈에 처음 들어온 여자가 궁금했고 신기했을 뿐. 지루한 일상의 재미 정도로 생각했다. 너는 잔잔한 물결이어서, 사랑이 처음이라서, 무서운 줄도 몰랐다. 깊이를 모르는 심연에 발을 담그는 줄도 모르고, 장난이나 쳐볼까 덤볐다. 내 마음쯤 멋대로 할 수 있다고 자신하고, 장담했다. 윤이연, 그렇게 너는 나의 사랑스러운 지배자가 되었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