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누군가의 가족입니다 [leda] 총 93화 3화 무료 90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476 16 댓글 8

조금 수상쩍은 이웃 회사 대표, 이철우. 개업한 카페 사장 지수에게 한눈에 반해 쫓아다닌다. 뜨거운 첫 키스의 기억도 잠시, 사라져 버린 지수를 집요하게 찾아오는데. “나 좋아해요?” “좋아하니 입을 맞췄지.” “그럼 좋아한다고 먼저 말하고 입 맞춰도 되냐고 물었어야죠!” 연애를 말로 배운 철우에겐 너무나 어려운 문제. 하지만 포기를 모르는 남자, 철우는 계약을 제안한다. 지수가 어릴 적 제일 가지고 싶었던 것을 맞히면 함께 돌아가자고. “맞혀요? 그쪽이?” “못 맞히면 다시는 귀찮게 안 하겠소. 그러면 되지 않소?” 가족. 그렇게 말한 철우를 믿을 수가 없다는 듯 지수가 바라봤다. “표정 보니 맞힌 것 같은데, 맞소?” “어떻게 알았어요?” “그러니 그 짝이 내 짝이라는 거요.” ----------------------------------- “나… 좀 이상해질 거 같아요.” 헐떡이는 숨을 뱉으며, 지수가 철우에게 간청했다. 그러니 그만. 여기서 그만하면 안 되냐는 뜻이었다. “괜찮소.” 철우가 아이를 달래듯 다정한 목소리로 말했다. “난 이미 이상하니까.” 그다음 목소리는 그만큼 다정하지 못했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