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내 남자의 첫사랑이 돌아왔다 체리봉봉 총 123화 5화 무료 118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783 45 댓글 27

서훈과 알고 지낸 지 30년이 되어 간다. 하지만 이런 짙은 스킨십은 처음이었다. 예전부터 친가족보다 가깝게 지냈던 서훈과 스킨십을 하면 어떨까 상상해 본 적은 있지만……. 실제로 경험한 느낌은 예상보다 뜨거웠다. “조금 화끈거리네.” 머릿속이 몽롱하게 잠겼다. “네가 겁이 없구나.” “…….” “요새 외로워? 아니면 욕구 불만이야?” 그간 허전했던 걸까. 그 결과로 욕구 불만이 튀어나온 걸까. 맞는 것도 같고.그의 체향이 깊게 파고들었다. “아무한테나 허락해 주면 안 돼. 허락했다가 내가 더한 걸 요구하면 어쩔래, 쉽게 수용 마.” “…….” “너 아무한테나 허락하면 뒷감당 어쩌려고.”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