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BL]타임리스 & 타임리스 테이크2 masca 총 88화 4화 무료 84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259 17 댓글 4

#현대물 #사내연애 #배틀연애 #오해/착각 #일상물 #연하공 #츤데레공 #존댓말공 #연상수 #츤데레수 #얼빠수 LBC 라디오 방송국의 개와 고양이 이야기 들어보셨나요? 눈치채신 분들도 있으시겠죠. 네. 맞습니다. 사내 최고 앙숙으로 유명한 두 남자, 윤의진 작가와 박재완 PD의 이야기입니다. WISH FM의 미소천사로 불리는 윤의진 작가. 그는 밝고 유쾌한 서른세 살 게이입니다. 연애 사업 빼곤 봄 햇살처럼 화창했던 그의 인생에 한 남자가 등장합니다. 훤칠한 외모에 번듯한 매너 그리고 능력까지 갖춘 서른한 살의 연하남. 박재완 PD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겉껍데기만은 완벽하게 의진의 취향이건만 안타깝게도 이 남자, 의진에겐 그리 젠틀하지 않습니다. 말 한마디를 해도 툭툭, 사소한 행동 하나도 틱틱. 사사건건 그에게 시비를 걸어오는데요. 의진도 그에 맞서 지지 않고 투닥댄 덕분에 둘도 없는 앙숙지간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런 두 사람이 봄 개편을 맞아 한 방송을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타임리스Timelss>. “영화와 음악은 시간을 초월한다”는 의미의 타이틀을 내건 영화음악 전문 프로그램입니다. 모두의 예상대로 시작부터 결코 순탄하지는 않았습니다. 틈만 나면 으르렁거리느라 바쁜 둘 사이에 DJ인 혜음이 얽히면서 감정은 더욱 꼬이기 시작하는데요. 그런데 이상하게 이 두 남자, 아니꼽다 하면서 자꾸만 서로를 의식합니다. 도대체 언제부터였을까요? 한 대 때려주고 싶게 미웠던 감정이 한번 맞닿아봤으면 좋겠다는 감정으로 변한 것이. 윤의진과 박재완. 이 두 남자는 과연 얽히고설킨 감정의 실타래를 제대로 풀 수 있을까요? 그리고 서로에 대한 진실한 마음을 마주 볼 수 있을까요?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