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그날의 우리들은 이아인. 총 39화 3화 무료 36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273 15 댓글 4

사랑하는데, 이젠 사랑이 아니어야만 한다. 들끓는 번뇌를 자르고 싶어 비행기를 탔다. 그리고 그곳에 그가 있었다. -이시연 사고로 아픈 동생의 처연한 마지막 길을 이젠 더 이상 아프게만 보고 싶지 않았다. 비행기를 탔고, 그곳에 그녀가 있었다. -송새경 “오늘은 손을 잡고 자볼까 해서.” “갑자기?” “사실 거의 2주 가까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손도 잡지 않았잖아?” “응, 손도 잡지 않은 건 맞지.” “손을 잡으면 그다음으로 진행하고 싶어질 것 같아서 참았거든.” “그다음이 뭘까?” “뭐든, 어디든.” 뭔가 상상하게 해놓고 이제 와서 딴소리를 한다. “이제 그냥 못 자겠어.” “그럼 뭘 해야 하는 건데?” 그가 그녀의 허리에 팔을 밀어 넣더니 입술에 키스를 했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