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옆집 사는 저승사자 그리는달. 총 71화 3화 무료 68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458 21 댓글 14

새로 이사 온 오피스텔의 시끄러운 이웃집에 일주일째 잠 못 들던 취준생 이다온. 다온은 밤마다 시끄러운 이웃집에 참다못해 일어나 새벽 한 시 반 옆집, 404호의 문을 두드렸다. 그러자 나타난 것은 백지장처럼 새하얀 얼굴을 가진 미남자, 강신휘. 그의 협박 아닌 협박으로 이어진 그들의 인연. 과연 이 인연의 끝은 무엇일까? “제가 여기 이사 온 지 일주일이고 그쪽 집이 밤마다 시끄러운 것도 일주일 째라구요.” 사내는 다온의 말이 이상하다는 듯 무감한 시선을 내려 그녀를 바라보며 답했다. “나는 나 혼자 사는 집이 시끄럽다 말하는 그쪽이 이상하다고 말하고 있는 거야.” “그럼 그쪽 뒤에 있는 저 사람들은 귀신이에요?” 어이없다는 듯 쏘아붙이는 다온의 말에 내내 감정 없던 사내의 두 눈에 동요가 일었다. “저들이 보여?” 사내의 당황한 목소리가 다온의 귀에 닿자 다온의 얼굴에서 짜증이 솟았다. “네. 저도 눈이 있거든요.” 모두가 잠든 새벽, 잠들지 못하는 그와 처음 만난 날이었다. -본문 中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