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완결
연화담 은일 총 39화 3화 무료 36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524 18 댓글 2

남편이 된 남자는 수상한 구석이 다분했다. 경성에서 손꼽히는 부호인데도 사치스럽지 않았고, 아랫사람에게 친절했으며 친일 집안의 딸과 결혼하고도 서재는 불령선인들이 쓴 금서로 가득했다. 팔려 오듯 시집온 연화에게, 손을 대지도 않았다. “부인께서는 늘 사랑스러우십니다.” 남자는 촛불처럼 연화의 마음을 스며들듯 서서히 침범했다. 그러나 연화는, 내내 어둡던 삶을 비집고 들어왔던 한 줄기 빛 하녀 덕연을 향한 마음을 지울 수가 없다. “아가씨는 이미 세상을 다 가지셨어요.” 자꾸만 저를 밀어내는 덕연과 자꾸만 거리를 좁혀 오는 남자. 사람들의 눈과 귀를 막은 채 자꾸만 변해 가는 세상. 그 모든 것들에 휩쓸려 연화는 혼란스러워하는데……. “늦었습니다. 이제는 정말 늦었어요. 아무것도 돌이킬 수 없으니 피해 가지 말아요.” 남자의 손을 잡으면, 어디에 이르게 될까. 연화는 자신이 어디로 향할지 알 수 없다. 늘 그랬듯 삶은 예측할 수 없는 방향을 향해 흘러갈 테니까.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