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완결
아드리나 에스테반 리휘안 총 118화 5화 무료 11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54 26 댓글 7

“우리 헤어지는 게 좋겠습니다.” 갑작스러운 연인의 이별 통보. 여전히 그녀를 사랑한다는 그의 말은 이러했다. “디나, 내 사랑. 그대는 결국 펠릭스 대공을 사랑하게 될 겁니다. 나는 그걸 견딜 자신이 없어요.” 그래도 이 정도면 행복하니 괜찮다고 생각했다. 순종적인 레이디 행세쯤이야. 그러나 그건 아드리나의 행복 속에 나르디안이 포함되어 있을 때의 이야기였다. 제 발목을 붙잡는 여인은 기사가 될 수 없다는 오랜 관습과 가문법으로 저를 기만한 사랑했던 가족들. 그 모든 것을 참아왔던 건 그녀답지 않게 적당한 행복에 만족하려 했기 때문이었다. “좋아요, 그럼 내가 후작이 되면 그 운명은 잘못된 것이 되겠군요.” 나르디안의 말로 인해 마침내 아드리나는 제가 틀렸음을 깨닫는다. 사랑도, 권력도, 행복도 모두 제 것이었다. 그녀는 아드리나 에스테반이니까. 과연 그녀는 욕망하는 바를 모두 쟁취해낼 수 있을 것인가?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