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언제나 여름비가 내렸다 별흐노니 총 120화 5화 무료 115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517 31 댓글 8

#첫사랑 #직진남 #다정남 #냉정남 #무심남 #존댓말남 #직진녀 #다정녀 #순정녀 #짝사랑 #원앤온리 #금욕남 교황의 후계자이자 가장 강력한 성력의 주인인 대신관, 하르테레스에게 첫눈에 반한 솔레니아. “예하. 오늘은 목소리를 들려주실 수 있으신가요?” 호수처럼 고요하고 푸른 눈을 사랑하게 된 그녀에게 오랜 침묵을 깨고 드디어 그의 대답이 도착했다. “빛의 축복을 그대에게.” 그러나 가까워질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무너지고, 솔은 하르테에게 상처를 받은 채 신전을 떠나게 된다. 그때 그녀는 몰랐다. 처음 들었던 한 마디. 그 후 그의 모든 말들이 푸른 고요의 파문이었다는 것을. “……신을 버린 피가 더는 그대를 막아서지 않기를.” 아무도 모르는 시간. 비가 잦아들고 있었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