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평일의 악당들 고은재 총 78화 3화 무료 75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577 34 댓글 5

#현대물, #친구>연인, #사내연애, #오피스물, #짝사랑, #쌍방짝사랑, #츤데레남, #다정남, #까칠남, #평범녀, #털털녀, #쾌활발랄녀, #달달물, #로맨틱코미디, #힐링물, #여주중심 세상살이는 마피아 게임과 같다. 선량한 시민들 틈에 악당이 도사리고 있다는 점에서 말이다. 스물아홉 평범한 직장인 서송하에게는 질겨서 끊어지지 않는 인연인 선배 우제현이 있다. “저번에 입고 온 공작새 같은 맨투맨은 뭐야.” 그가 한심한 눈길로 나를 내려다보았다. “그거 엄마가 사 줬어요.” “……어쩐지 예쁘더라.” 결코 평범하지 않은 우제현과 평범한 하루를 보내던 어느 날. 얼결에 사내 폭력 사건에 휘말려 좌천되고……. 끝 간 데 없는 사고 연발의 하루하루. 송하 곁에는 여전히 제현이 있었다. 쌀국수의 고기 고명을 전부 양보하고, 스프링 롤도 반으로 나눠 먹으며, 구내염이 생겨도 불짬뽕을 함께 먹어 주는 제현. 그런 그가 별안간 제안을 해 왔다. “앞으로 카풀해.” “갑자기 카풀에는 왜 그렇게 집착하는 거예요?” “한번 해 보니까 좋더라.” “뭐가 좋아요?” “기분이.” 송하는 점점 그에게 이상한 감정을 느낀다. 설마 이거…… 사랑은 아니겠지?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