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완결
흑막이 돈 좀 막 쓰라고 요구했다 [아로니] 총 122화 4화 무료 118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1,223 40 댓글 6

#가상시대물, #판타지물, #서양풍, #영혼체인지/빙의, #초월적존재, #왕족/귀족, #동거, #권선징악, #갑을관계, #계약연애/결혼, #선결혼후연애, #운명적사랑, #흑막남주, #여주한정스윗남주, #자상남, #다정남, #상처남, #돈 적게 쓴다고 구박받는 여주, #셀프탈모여주, #소시민여주 #능력녀, #사이다녀, #능글녀, #애교녀, #엉뚱녀, #쾌활발랄녀, #로맨틱코미디, #할리퀸, #아주 약간의 착각계 숙부에게 이용당하다가 죽는 쩌리 오브 상쩌리 단역 엘로이즈에게 빙의했다. 데드 플래그를 피하고자 모색하던 때, 눈에 띈 구인구직 광고! [일하실 분 : 고수익 보장] 면접만 보러 갔을 뿐이었는데……. “그럼 할 줄 아는 게 뭐지?” “아무것도 못하는데요.” “좋아, 합격.” 피하려던 남자 주인공의 손아귀로 데굴데굴 굴러들어가 버렸다. 주인공들과 더 이상 얽히기 전에 발을 빼려던 엘로이즈. 하지만……. “반역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해.” “……네? 지금 뭐라고…….” “이런. 비밀인데 말해 버렸군. 그리고 그댄 들어 버렸고. 이를 어쩐다.” 전혀 곤란한 기색이 아닌데? 아니, 그전에 잠깐! 칼은 왜 만지는 건데! “아 참. 그런데 엘로이즈 양. 방금 뭐라고 했지? 계약, 안 한다고 했던가?” “해, 해야죠! 해야죠! 목숨 걸고 열심히 해야죠! 뭐든 시켜만 주세요!” 씩씩한 엘로이즈의 대답에 데인이 씩 입꼬리를 끌어올렸다. 그 미소에 엘로이즈는 등골이 서늘해졌다. 왠지 뭔가 잘못된 것만 같았다. [#셀프탈모여주, #미인여주, #소시민여주, #여주한정스윗남주, #흑막남주, #아주 약간의 착각계]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