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바랑둥이 내 남자 밈스 총 95화 5화 무료 90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5,062 44 댓글 38

잘나가는 연예 기획사 대표 문성현. 결혼은 NO! 연애는 언제나 OK. 잠깐의 연애만을 즐기며 살아가던 그의 눈에 갑자기 신수희가 눈에 들어온다. 4년 동안 봐 온 신 비서가 왜 이제야 자꾸만 거슬릴까? “나 변태인가 봐. 신수희 씨만 보면 이상하게 이런 짓을 하고 싶어져.” 유명 대기업 경력의 비서 신수희. 결혼도 연애도 다 OK. 바람둥이는 절대 NO! 바람둥이인 걸 알면서도 짝사랑 중인 그녀에게 문성현이 다가오기 시작한다. 예쁜 여자들만 만나던 문 사장이 느닷없이 왜 이럴까? ‘변태같이 냄새만 맡더니 머리가 돌았나? 아니면 날 떠보려는 수작?’ * * * 갑자기 성현의 얼굴이 바짝 다가오더니 그가 자신의 쇄골 근처를 뚫어지게 쳐다보았다. 이내 고개를 숙여 코가 닿을 듯 호흡을 들이켰고 수희는 살갗에 느껴지는 뜨거운 느낌에 할 말을 잃었다. ‘하아, 더워…….’ 너무 가깝고 긴장해서 그런지 두피에 땀이 맺혔다. 그에게서 남성적 스킨 향이 풍기자 두려워야 할 상황인데도 이상하게 흥분됐다. 수희는 점차 가슴이 답답해졌다. 심장도 두근거리고 머리도 살짝 어지러웠다. ‘왜, 왜 이러지?’ 앞에 있는 존재가 상당히 위협적임을 깨닫는 동시에 땀이 목덜미로 흐르는 게 느껴졌다. 하지만 수희의 그런 상태를 모르는 성현은 행동을 반복하기만 했다. 언제까지 견딜 수 있을지 고민하던 수희는 또다시 숨을 들이켜는 성현에게 한마디 하려고 고개를 들었다. 순간, 두 사람의 시선이 마주쳤다. ‘흡!’ 강렬한 눈동자에 수희가 숨을 삼켰다. 잠시 숨 뱉는 걸 잊어버리고 꼼짝없이 욕망의 눈빛에 갇혀 버렸다. 그러나 참았던 숨은 오래가지 못했다. 수희가 자신도 모르게 급하게 숨을 뱉었다. * * * 가는 여자 안 잡고 오는 여자 안 막는 자타 공인 ‘바람둥이’ 문성현에서 신수희만 아는 ‘바’보처럼 사‘랑’스러운 귀염‘둥이’가 되기까지! 바람둥이 사장을 바랑둥이 남편으로 길들이기 위한 신 비서의 짠내 나는 사랑 쟁취기, 《바랑둥이 내 남자》 #바람둥이 #비서물 #소유욕 #짐승남 #후회남 #순정녀 #상처녀 #오피스로맨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