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완결
달고 오묘한 이한나 총 67화 4화 무료 6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51 12 댓글 15

29살이 될 때까지 윤서라, 그녀에겐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 직장은 허구한 날 야근에다 하루하루 집 대출금에 생활비 대느라 허리가 휘게 일해도 나아지는 건 하나 없을 뿐. 연애, 결혼, 출산 포기인 삼포 세대의 그녀. 결혼은 물론 연애조차 생각 안 하고 있던 어느 날 첫눈에 반할 만큼 멋진 남자가 나타났다. 바로 회사에 새로 부임한 직속 상사인 서강혁 팀장. 그때부터 그녀의 남모를 짝사랑은 시작되고……. “윤서라 씨는 연애 안 하나요? 집에서 결혼하라고 안 해요?” “네, 뭐. 일하다 보니 그렇게 됐어요.” 좋아하는 사람이 약자라고, 먼저 고백하고 싶어도 쉽게 입이 떨어지지 않는다. 사내에서도 소문난 철벽남인 이 남자한테 까일 게 분명하니. 도대체 철옹성 같은 이 남자, 틈이 있어야 말이지. 이 와중에 끊임없이 자신을 유혹하는 전임 팀장인 차건우. “미안해요, 내가 처음부터 너무 쉬운 남자라서. 모르겠어요. 나도. 서라 씨가 왜 이렇게 좋은지.” 마음 약해지게 이 남자는 나한테 왜 이러는지. 내가 좋아하는 남자는 나한테 관심이 없는 것 같고, 나를 좋아해 주는 남자는 내가 관심이 없으니. 연애의 딜레마에 빠진 그녀. 과연 그녀의 짝은 누구일지, 그리고 원하는 사랑을 이룰 수 있을지. 생애 처음으로 찾아온 달달하고 묘한 사내 밀당 연애 로맨스.

보유이용권 0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