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성생님, 있잖아요. 아빠가요! 피아A 총 92화 5화 무료 87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3,673 40 댓글 11

#현대물 #달달물 #일상물 #성장물 #잔잔물 #힐링물 #육아물 #동거/배우자 #나이차이 #다정공 #무심공 #미남공 #재벌공 #사랑꾼공 #절륜공 #존댓말공 #홀아비공 #능글공 #선생수 #미인수 #다정수 #적극수 #단정수 #명량수 #외유내강수 #상처수 #얼빠수 #수시점 미래 유치원의 종일반 ‘5세 도윤이’는 늦는 아빠를 기다리며 ‘선생님 도윤'과 시간을 보내다 결국 선생님의 집으로 향한다. '선생님 도윤'은 뒤늦게 연락이 닿아 만난 아이의 '아버지 도경'에게 첫눈에 빠져버리는데.겨우 연락이 닿아 만난 아이의 아빠, 김도경. 지나치게 이상형이고, 지나치게 잘난 사내다. 아내를 사고로 여의고 홀로 아이를 키우는 도경의 사정을 알게 된 도윤. 학부모를 상대로 이러면 안 되는 것을 알면서도 결국, 흘러서는 안 될 감정이 그에게 흘러가 닿고 말았다. 모든 인연이 여기서 끝일 줄 알았더니……. “제가 도경 씨에게 무언가를 바라면 도망갈 거예요?” . . . “나한테 무언가를 바라면 도망갈 거냐고 물었습니까?” “그런데 확신이 없다면서요.” “도망은 안 갑니다. 때를 놓친 것 같으니.” “그럼요? 도망가지 않으면 저는 계속 바랄 건데, 도경 씨가 그랬잖아요. 버겁다고, 잘 모르겠다고.” “도윤 씨의 바람에 응해 보겠습니다. 그게 지금 내 마음인가 봅니다.” *** 사고와 위기가 차례로 찾아오며 둘을 갈라설 상황이 매 순간 나타나고, 도윤은 마음이 약해진다. 그럴 때 마다 도윤을 단단히 지지해 주는 사람은…… “도경 씨는 내가 멈춰야 하나 고민하는 순간순간마다 절 붙잡고 앞서 걷는 거 같아요. 나와 만나는 모든 게 다 처음이면서, 어떻게 그렇게 당당해요?” “도윤 씨와 사귀기로 마음먹은 그 순간이 가볍지 않았으니까요.” 선생님과 학부모의 아슬아슬한 경계선을 줄타기하며 도경의 마음을 흔드는 도윤과, 자신도 모르는 사이 제 삶에 녹아든 도윤을 보고 마음을 열게 되는 도경의 부드럽고 따듯한 일상 이야기.

보유이용권 0
구매

회차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