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메뉴 건너뛰고 본문으로 가기
표지 이미지
알림 버튼 트위터
완결
우아한 놈 [한여름] 총 68화 5화 무료 63화 유료 (정가/판매가 화당 100원)
조회수 8,994 25 댓글 16

※본 작품은 <우아한 놈>의 개정판입니다. 기존에 출간된 내용을 보충, 수정하여 출간된 작품입니다. 인생의 낭떠러지 앞에서 손을 내밀어준 사람. 어디 하나 빠지는 것이 없는 우아한 놈과의 처절한 동거가 시작되었다. 계약조건은 이 놈의 형을 꼬시기. 그리고 자기를 게이라고 소개하는 녀석. 정말 게이가 맞는 건가? 이 놈 수상한 구석이 너무 많다. 매일매일 봐도 저 빛나는 자태. 저 놈은 그 어떠한 수식어도 어울리지 않는다. 그저 우아할 뿐이다. 그런데 저 우아한 놈은 입만 열면 항상 최악이다. “너 내가 음식 같은 거 만들지 말랬지.” “...왜? 맛이 없어?” “힘들잖아.” 응? 이건 무슨 전개지. 설마 나를 걱정해 주는 거야? 이 자식이 왜 이러지. 불안하게. “내 혀가 힘들다고. 이딴 거 먹으려니까.” 저딴 말이나 내뱉는 싸이코 같은 녀석과 갑을관계로 동거를 한 지도 한 달이 넘었다. 저 까칠한 성격을 받아주는 것도 다 계약관계 때문이었다. 하지만 계약조건인 녀석의 형을 꼬시는 임무는 별로 진척이 없었다. "……됐고, 너 제발 좀 그런 눈으로 나 보지 마." "내가 어떤 눈으로 널 보는데?" “......” "말해 봐. 내가 어떤 눈으로 널 보는지." “......” “다 들려.” “......” “심장 뛰는 소리.” 나를 놀려먹으려는지 가끔씩 내게 다가와 저런 미친 짓을 서슴지 않고 하는 녀석의 앞에서 내 심장은 남아나질 않는다. 갑자기 내 앞에 나타나 계약서를 들이밀던 것부터 시작하여 수상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닌 이 이상하고도 요상한 동거. 이 까칠한 녀석과의 동거를 계속 해나갈 수 있을까?

보유이용권 0
구매